초록불꽃소년단(Green Flame Boys) - Greenroom (2017) [Full Lyrics Album]

4 Views
Published
Genre: Power Pop Punk

1. 은행나무 소년들 (Ginkgo Tree Boys) 0:00
2. L.O.V.E 밤페이군 (L.O.V.E Bampei-kun) 5:38
3. 동정★ (Virginity) 9:29
4. 중학생 (Middle School Boy) 12:22
5. 아돈워너다이 (I Don't Wanna Die) 15:15
6. Eastern Youth 18:22
7. 그저 귀여운 츠보미였는걸 (She Was Just A Cute Tsubomi) 23:23
8. 오예! 나를 꼭 껴안아줄래 (Oh Yeah! Please Hug Me Tight) 29:02
9. Plz Boys Don't Cry 31:21
10. 닿아라, 나의 사랑 노래 너의 마음까지 부디 닿을수 있기를 (My Love Song For You) 35:27
11. 보라색 하늘 (Purple Sky) 40:51
12. 소년 (A Little Boy) 44:36
13. Song For Young 49:23
14. Cherry Boy 51:12

I don't take any profit from this video, all rights belong to the original copyright owner.
--------------------------------------------------------------------------------

'Green Flame Boys' is a youth punk band. Literally, they sing about youth. It's like the words that they always cry out on the stage, "We sing for guys like us". Youth is an object of memories that are infinitely dazzling and lush to those who have passed that period, but it is not so beautiful to those who are in that period. They struggle with joy that they have never experienced, but also shudders with frustration and sorrow that have never experienced. They have been crying out without filtering these youthful faces, and they will continue to do so. You can't find useless decoration or trying to make themselves look better. On the contrary, in some ways, it may even seem like so-called "loser". However, this makes them even more attractive. Pathetic is not an absolute, but a relative concept. Anyone who is stronger than themselves and standing in front of them is inclined to become relatively weak and stubborn. They call out unfiltered patheticness that all the people secretly have in a corner of their hearts, thereby causing the listener to relieve the emotional feelings that they usually have. It is the power of those who are openly pathetic.

Those gathered under the name of 'Green Flame Boys' are no longer 'Boys' at their physical age. However, the reason why they can still be called 'Boys' is the honesty and lack of hesitation when expressing their feelings. If you want to feel their honesty and unpretentiousness, I highly recommend listening to this album.

--------------------------------------------------------------------------------

초록불꽃소년단은 청춘 펑크 밴드이다. 말 그대로, 청춘을 노래한다. 이들이 무대 위에서 항상 부르짖는 ‘우리 같은 놈들을 위해 노래한다’는 말처럼 말이다. 청춘이란 그 시기가 지난 사람들에게는 한없이 눈부시고 푸르르기만 한 추억의 대상이지만, 정작 그 시기에 놓여 있는 사람들에겐 그리 아름답지만은 않다. 경험해보지 못했던 환희와 기쁨에 몸부림치기도 하지만, 역시 경험해보지 못했던 좌절과 슬픔에 몸서리치기도 한다. 이들은 이러한 청춘의 민낯을 여과 없이 부르짖어 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이 앨범 역시 그렇다. 쓸데없이 꾸미거나, 더 멋져 보이기 위한 노력 등은 눈 씻고 찾아봐도 찾을 수 없다. 오히려 어떤 면에서는 소위 말하는 “찌질”해 보이는 경우까지 있다. 그러나 이러한 점은 오히려 이들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든다. 찌질함은 절대적인 개념이 아닌 상대적인 개념이다. 누구나 자신보다 강하고, 큰 상대 앞에 서면 상대적으로 위축되고 찌질해지기 마련이니 말이다. 이들은 이런 모든 사람이 마음 한 구석에 몰래 쥐고 있는 그 찌질함을 여과 없이, 아무렇지 않게 부르짖음으로써,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평소 갖고 있고 답답했던 감정적 해소를 불러 일으키곤 한다. 대놓고 찌질한 이들의 힘이다.

초록불꽃소년단이라는 이름 아래 모인 이들은 물리적인 연령으론 더 이상 소년이 아닐 수 있다. 아니, 전원 예비역으로 이루어진 이들에게 더 이상 소년이란 표현은 물리적으로는 불가함에 가깝다. 그러나 여전히 이들이 소년들로 불리울 수 있는 이유는 감정을 드러낼 때와 하고자 하는 말을 할 때의 솔직함과 거침 없음 일 것이다. 많은 것들이 그러하지만 특히나 이들에 대한 감상을 전하기엔 텍스트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 그들의 솔직함과 거침없음을 느끼고 싶다면 본 앨범을 1번부터 14번까지 정주행 해보기를 강력히 추천하는 바이다. -김성수(THE VALIANT)-
Category
Lyrics
Commenting disabled.